baseballrising

[1987] 장준환 감독, '6월 민주항쟁' 30주년 소감 밝혀…최종 캐스팅 공개

최재필l17.06.12 09:45


8.jpg

대한민국 현대사의 분수령이었던 ‘6월 민주항쟁’ 30주년을 맞아 영화 [1987](가제) 연출을 맡은 장준환 감독이 소감을 전했다. 
  
영화 [1987]은 1987년 민주화 항쟁의 기폭제가 된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둘러싸고 진실을 은폐하려는 세력과 목숨을 걸고 진실을 알리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장편 영화로 ‘6월 민주항쟁’을 본격적으로 다룬 작품은 [1987]이 처음이다.
 
지난 4월 20일 크랭크인 후 한창 [1987] 촬영에 바쁜 날을 보내고 있는 장준환 감독은 “6월 민주항쟁소재의 영화를 찍겠다고 결심한 이유는 이 역사가 우리에게 굉장히 자랑스러운 역사이기 때문”이라며 “많은 나라들이 수 백년에 걸쳐 이뤄낸 민주주의 역사를 우린 불과 수 십년만에 이뤄냈는데, 이 이야기를 더 깊이 들여다 보고 싶었다”고 연출 배경을 밝혔다.
 
이어서 장 감독은 “우리에게 6월 민주항쟁은 무엇이었는지, 민주주의란 무엇인지, 우리는 어떤 가치를 가지고 살아야 하는 지를 영화로 담아 내고 싶었다”며 “자라나는 저희 딸을 비롯한 많은 아이들에게 민주주의가 어떻게 지켜져 왔는 지 공유하고 싶다. 그래야만 좀 더 좋은 세상을 만들 수 있는 밑거름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영화화를 결심했다”고 전했다.
 
한편 영화 [1987]을 위해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들이 의기투합 했다. 


10.jpg

먼저 박종철 고문 치사 사건이 벌어진 남영동 대공분실을 이끄는 공안경찰 박처장 역할은 김윤석이 맡았다.

11.jpg

그에게 충성을 다하는 조반장 역할은 박희순이 맡는다. 

12.jpg

부당하게 진행되는 사건 처리 과정을 의심하기 시작한 부장검사 역할은 하정우가 담당한다.

13.jpg

사건의 실체를 파헤치는 기자 역할에 이희준이 캐스팅 됐다. 

14.jpg

민주화 운동의 핵심 인물이자 재야인사 역할은 설경구가 맡는다.

15.jpg

그들을 도와주는 교도관 역할에 유해진이 함께 한다. 

16.jpg

17.jpg

18.jpg

민주화 운동에 휘말리게 되는 대학생들 역할로는 강동원, 김태리가 캐스팅 되었으며, 故박종철 역할에 여진구가 출연한다. 

장준환 감독이 선사하는 1987년 가장 뜨거운 여름 속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려낼 영화 [1987]은 지난 4월 20일 크랭크인 했다.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무비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movie/

(사진=CJ엔터테인먼트/우정필름)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new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