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rising

[검사외전]리뷰: '베테랑'검사와 '꽃미남' 사기꾼의 복수극★★☆

최재필l16.02.01 14:08


3.JPG

[검사외전,2016]
감독:이일형
출연:황정민, 강동원, 이성민, 박성웅

줄거리
거친 수사 방식으로 유명한 다혈질 검사 ‘변재욱’(황정민). 취조 중이던 피의자가 변사체로 발견 되면서 살인 혐의로 체포된다. 꼼짝없이 살인 누명을 쓰게 된 '변재욱'은 결국 15년 형을 받고 수감 된다. 감옥에서 복수의 칼을 갈던 재욱. 5년 후, 자신이 누명을 쓰게 된 사건에 대해 알고 있는 허세남발 꽃미남 사기꾼 ‘치원’(강동원)을 우연히 만나게 되고, 그 순간 감옥 밖 작전을 대행해 줄 선수임을 직감한다. 검사 노하우를 총 동원, 치원을 무혐의로 내보내고 반격을 준비하는 재욱. 하지만 자유를 얻은 치원은 재욱에게서 벗어날 기회만 호시탐탐 노리는데…

4.JPG

[검사외전]은 황정민, 강동원이 지닌 스타성과 외형적인 이미지에 기댄 '콩트'라는 느낌이 강하다. 그만큼 이 영화는 캐릭터의 존재와 영향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작품이다.

변재욱 검사는 황정민의 전작에 등장하는 다혈질적인 형사의 모습을 그대로 옮긴 인물이며, 치원은 광고 속에서 볼 법한 강동원의 꽃미남 이미지에 [전우치]의 가벼움이 더해진 부담감 없는 캐릭터다. [검사외전]은 대비되는 두 캐릭터가 의외의 조합을 이뤄내는 과정과 통쾌한 복수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영화가 강점을 두는 부분은 두 캐릭터의 장기와 호흡이다.    

황정민의 변재욱이 극의 중심에 놓여있는 캐릭터로 영화의 전체적인 이야기를 이끄는 존재라면, 강동원의 치원은 영화의 감초적 존재이자 변재욱의 팔, 다리 역할이 되어 작품의 활기를 불어넣어 준다. 

특히 평소 보기 힘든 강동원의 깨방정 스러운 모습이 [검사외전]의 가장 흥미로운 부분이자 유심 있게 감상해야 할 부분이다.  

수사물과 유머의 조합이 적절히 배치된 가운데 복수극으로 이어지는 과정을 긴장감 있게 표현하려 했지만 아쉽게도 [검사외전]의 각본과 연출력은 두 배우의 개성에 심하게 의존하는 모습을 보이며 전개 부분에서의 미약함을 드러낸다.

영화가 아무리 검사의 통쾌한 복수극에 맞춰져 있다해도 이를 보조해야 할 핵심적인 사건과 갈등이 허무하게 마무리된 탓에 [검사외전]의 복수극은 힘이 달린 느낌을 가져다준다.   

황정민과 강동원의 개성이 각각 다른 나머지 전반부와 후반부의 비중과 존재감이 극명하게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부분이 그렇다. 무엇보다 핵심적인 브레인인 변재욱 캐릭터를 조언자 정도로만 제안해 후반부로 갈수록 존재감을 미미하게 하는 부분은 아쉬움을 더해준다. 아무리 공간적 제약에 걸려있는 캐릭터라 해도 이에 따른 특유의 긴장감을 유도할수 있는 부분은 얼마든지 있지만 시종일관 강동원의 가벼움에만 의존하는 방식 탓에 긴장감을 죽이는 실수를 저지르게 된다. 

이야기의 허술한 전개 방식이 가져다주는 아쉬움을 출연진의 연기에 초점을 맞추고 감상한다면 충분히 달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검사외전]은 2월 3일 개봉한다.  

작품성:★★☆
오락성:★★★☆
연출력:★★
연기력:★★★

총점:★★☆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무비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movie/
 
(사진=쇼박스)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new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