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rising

[대배우]리뷰:힘을내요 달수씨★★★

최재필l16.03.30 17:32


5.JPG

[대배우,2016]
감독:석민우
출연:오달수, 윤제문, 이경영, 진경 

줄거리
아동극 ‘플란다스의 개’의 파트라슈 역할 전문으로 20년째 대학로를 지키고 있는 ‘성필’. 극단 생활을 함께했던 ‘설강식’이 국민배우로 승승장구하는 것을 보며 언젠가 자신도 대배우가 되리라 다짐한다. 하지만 여전히 대사 한마디 없는 개 역할에서 벗어나기 어렵고, 이제는 가족들마저 짐처럼 느껴지기 시작한다. 전세계가 인정한 대한민국 대표감독 ‘깐느박’. 그가 새영화 [악마의 피]의 사제 역할로 뉴페이스를 찾고 있다. '성필'에게는 자신의 연기를 만인 앞에 선보일 수 있는 절호의 찬스! ‘성필’은 일생일대의 메소드 연기를 준비하는데…

6.JPG

[대배우]는 한국 영화계의 숨겨진 흥행 보증수표 오달수의 첫 주연작이란 점에서 눈길이 가는 영화임은 분명하다. 오랫동안 조연 활동을 하며 그가 바라본 영화계의 현실과 그가 생각하는 배우, 연기관에 대한 이야기가 이 작품을 통해 담겨질 것이라 예상했다. 

하지만 [대배우]는 지금의 오달수가 아닌 극 중 주인공인 성필에 초점이 맞춰진 픽션물이다. 20년이 넘게 '개'전문 배우로 살아간 성필은 어려운 가정 형편을 돌봐야 하는 가장인 동시에 자신을 '대배우'라 부르며 응원하는 가족의 기대에도 부응해야 하는 의무까지 지니고 있다. 그러나 녹록지 않은 현실은 그를 계속 무명 배우로 만들고, 영화계 진출이라는 꿈은 번번이 좌초된다. 

[대배우]는 '배우' 성필의 이야기보다는 '가장'인 그의 이야기에 초점을 맞춘다. 수십 번의 오디션을 보지만 매번 어색한 연기로 떨어지기 일쑤인 그는 어려운 생계를 챙기기 위해 연기 생활과 대리운전 기사 생활을 이어나가는 모습과 이를 탈피하기 위해 처절하게 몸부림을 치며 자신을 캐스팅해 달라고 애원하는 모습이 여과 없이 그려진다.  

가장의 이야기가 중점적으로 다뤄지며 감정적인 요소들이 다소 많이 섞인 탓에 [대배우]는 신파에 가까운 일부 설정과 전형적인 장면을 반복하며 감정 과잉을 불러오는 우를 범한다. 물론 이러한 설정이 드라마와 그의 인간성을 강조하는 요소가 되지만, 어느 정도의 긴 여운과 깊이를 기대했다면 많이 아쉽게 느껴진다. 

성필의 처절함이 시종일관 부각되는 장면이 길게 이어지며, 좀 더 부각되었어야 할 그의 연기 철학과 배우 생활에 대한 고충은 유머와 신파적 드라마로 소비되는 데 그친다. 그러한 흐름 탓에 감동적으로 느껴졌어야 할 후반부의 드라마는 정서적으로 낭비된것 같아 아쉽다. 

[대배우]는 그러한 정서적 아쉬움을 오달수라는 배우가 가지고 있는 특유의 개성과 휴먼 드라마로 메꾸며 편안한 가족 드라마를 완성하는데 몰두한다. 영화가 강조하는 부성애는 조화를 이루며, 영화계의 현실과 연기에 대한 고충을 가장이 지닌 현실적 무게로 표현하며 대중적인 공감도를 높이려 한다. 

[올드보이][박쥐]의 조감독 출신인 석민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작품으로 자신의 스승인 박찬욱 감독에 대한 헌사적인 장면과 패러디 그리고 한국 영화계와 연극계의 간극을 묘사한 몇몇 장면도 눈길을 끈다. 

[대배우]는 30일 개봉한다.

작품성:★★☆
오락성:★★★
연출력:★★★
연기력:★★★

총점:★★★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무비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movie/
 
(사진=㈜대명문화공장|리틀빅픽처스)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new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