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rising

[어벤져스]와 [엑스맨]의 만남도 이뤄지나? 폭스의 의미심장한 언급

최재필l16.04.15 16:24


소니에 묶여있던 스파이더맨이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로 돌아온 것은 신의 한 수로 영화와 코믹스 팬들이 간절히 원했던 바람이었다. 

양사 간의 이러한 합의는 또 다른 마블 히어로의 귀환을 기대 하기에 충분했는데, 바로 20세기 폭스의 소유로 묶여있는 [엑스맨과 마블의 [어벤져스]의 만남이다. 너무나 거대한 이 두 집단은 마블 만화에서는 자주 크로스 되고는 하지만 아직 영화 상에서의 만남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하지만 이 두 거대한 마블 히어로들의 만남이 전혀 불가능한 것만은 아닌것 같다. 아직까지는 루머로 보고 있지만 최근 알려진 정보에 의하면 폭스와 마블이 영화에서의 크로스를 위해 어느 정도 협의체를 이뤄나가는 것으로 보고 있다. 

29.jpg

아마도 그 연결은 데드풀과 스파이더맨의 만남이 시발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온라인 매체 크레이브온라인은 11일 [데드풀]의 블루레이 출시 행사에 앞서 영화의 제작자인 사이먼 킨버그와 감독 팀 밀러와 독점 인터뷰를 가진 자리에서 폭스와 마블의 미래와 관련한 의미심장한 답변을 얻게 되었다.

인터뷰를 진행한 윌리엄 비비아니가 두 사람에게 데드풀과 스파이더맨의 크로스오버 가능성에 대해 농담조로 묻자 팀 밀러 감독은 "사이먼과 나는 그 두 캐릭터간의 연결고리를 구축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답변했다. 사이먼 킨버그 또 한 "진심으로 그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싶다. 우리는 마블의 CEO 케빈 파이기와 아주 가까운 사이며, 그를 존경하고 좋아한다." 라며 두 세계관의 만남을 희망한다는 의사를 보였다.

하지만 실질적인 프로젝트 진행 사항에 대해서는 "물론 그것인 먼 시점의 일이라는 것을 잘 알기에 방법을 찾을 것이지만, 아직까지 가능할지를 잘 모르겠다." 라며 현실적인 답변을 내놓았다.

28.jpg

데드풀은 [엑스맨] 세계의 캐릭터이며, 스파이더맨은 이번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 출연으로 [어벤져스]의 일원이 되었기에 둘의 만남이 실제로 이뤄진다면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는 분명 확장될 것이다.

아직까지 양사 간의 현실적인 제약과 계약 문제가 있어서 두 집단의 만남은 힘들것으로 보이지만, 희망을 보였다는 점에서 양사간의 합의가 언젠가는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 

한편, [데드풀 2]는 1편의 흥행에 힘입어 2017년 북미 개봉을 목표로 라이언 레이놀즈의 출연을 공식적으로 확정 지은 상태다.

30.jpg
▲어벤져스와 엑스맨의 격돌을 다룬 [어벤져스 VS 엑스맨] 코믹스 (출처:시공사)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무비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movie/
 
(사진=MARVEL)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new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