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rising

제임스 완이 발굴한 소름끼치는 공포 [라이트 아웃] 개봉 확정

최재필l16.04.18 17:06


얼마전 소개한 [쏘우][컨저링]의 제임스 완 감독이 제작을 맡은 공포 영화 [라이트 아웃]이 올 여름 개봉을 확정지으며 1차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관련기사:공포의 제왕 제임스 완의 컴백! 등골을 오싹하게 만드는 예고편 2탄

[라이트 아웃]은 불을 끄면 어둠 속에서 누군가 나타나면서 일어나는 일을 다룬 공포영화이다. 3분 가량의 단편으로 공개되어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상황을 공포로 전환시킨 신선한 발상이 공감을 얻으며 SNS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단편을 접한 제임스 완이 제작을 맡으면서 장편영화로 만들어지게 되었다. 

▲[라이트 아웃]의 원작인 동명의 단편 영화

이번 영화에 제작자로 참여한 제임스 완은 “내 SNS에 올라온 단편을 보고 멋지다고 생각했다. 정식 제안을 받고 감독을 만난 후 직접 편집하고 집에서 소품 만들고 하는 점이 학창시절 나의 모습이 떠올라 마음에 들었다. 나도 단편과 [인시디어스] 1편 만들 때 그랬었다. 그래서 내가 어릴 때 기회를 잡을 수 있었듯이 젊은 영화인을 양성하는 회사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전폭적인 지지의 뜻을 표했다.

제임스 완 역시 저예산 데뷔작 [쏘우] 시리즈로 전 세계적인 흥행과 화제를 일으키며 세계적인 감독으로 급부상하고 [인시디어스]와 [컨저링] 시리즈까지 공포영화의 한 획을 그은 바, 이번 작품에 대한 각별한 기대를 내비쳤다.

4.JPG

단편의 각본과 연출을 맡았던 데이비드 F. 샌드버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공포영화 감독으로 화려하게 데뷔했다. [웜 바디스]의 히로인 테레사 팔머가 주연을 맡고 앨리시아 벨라-베일리, 가브리엘 베이트먼, 알렉산더 디퍼시아 등의 배우들이 출연한다.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1차 포스터와 영상은 신선한 공포를 예고하고 있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주고 있다. 

[라이트 아웃]은 여름 개봉을 예정하고 있다.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무비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movie/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new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