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rising

최강의 조합!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이 한 자리에 모인 [마스터] 고사 현장

최재필l16.04.22 10:04


[감시자들] 조의석 감독의 차기작이자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을 비롯 엄지원, 오달수, 진경까지 화려한 캐스팅으로 더욱 기대를 모으는 영화 [마스터]가 크랭크인에 앞서 무사 촬영을 기원하는 고사를 가졌다. 

[마스터]는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의 사기 사건을 둘러싸고 이를 쫓는 지능범죄수사대와 희대의 사기범, 그리고 그의 브레인까지, 그들의 속고 속이는 추격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550만 관객을 동원하며 세련된 연출로 호평을 받았던 [감시자들] 조의석 감독의 차기작인 [마스터]는 최대 규모의 사기 사건을 벌이는 원네트워크 ‘진회장’ 역에 이병헌, 지능범죄수사대 팀장 ‘김재명’ 역에 강동원, 그리고 진회장의 브레인 ‘박장군’ 역에 김우빈이 캐스팅 되어 가장 핫한 세 배우의 첫 만남으로 폭발적 관심을 모은 바 있다. 여기에 지능범죄수사대 소속 ‘신젬마’ 경위 역에 엄지원, 검사 출신 엘리트 변호사 ‘황명준’ 역에 오달수, 원네트워크 홍보 이사 ‘김엄마’ 역에 진경까지 연기파 대세 배우들의 가세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첫 촬영에 앞서 지난 4월 21일(목) 고사를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 

5.JPG

6.JPG

이날 고사 현장에 함께 한 전 스태프와 감독, 배우들은 작품에 대한 열정과 뜨거운 기대감을 드러내며 무사 촬영과 흥행을 기원하였다. ‘진회장’ 역을 통해 강렬한 카리스마로 팽팽한 긴장을 이끌 이병헌을 비롯해 생애 첫 형사 캐릭터로 새로운 변신을 꾀하는 강동원, 그리고 속을 알 수 없는 두뇌회전으로 영화에 활력을 더할 김우빈은 크랭크인을 앞두고 환상적인 호흡을 기대케 하는 열의에 찬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엄지원, 오달수, 진경을 비롯한 배우들의 기분 좋은 에너지가 더해져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고사를 마친 [마스터]는 오는 4월 23일 크랭크인하며 그 뜨거운 행보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 그리고 엄지원, 오달수, 진경까지 각기 다른 개성과 연기력을 갖춘 최고 배우들의 결합, 그리고 [감시자들] 조의석 감독의 차기작으로 기대를 더하는 영화 [마스터]. 희대의 사기 사건을 둘러싼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와 매력 넘치는 캐릭터들의 활약으로 짜릿한 재미를 선사할 [마스터]는 4월 23일 크랭크인 예정이다.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무비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movie/
 
(사진=CJ엔터테인먼트)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newbest